[Dispatch=박혜진기자] KBS-2TV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가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첫 방송에서 시청률 8.7%로, 수목극 1위를 차지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99억의 여자’ 1회(지난 4일)는 평균 시청률 7.2%, 2회는 8.7%의 성적을 거뒀다.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현금 99억을 손에 쥔 여자의 스토리다. 99억을 둘러싼 인간들의 탐욕스러운 복마전이 펼쳐진다. 그 속에서 살아남아야 하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담았다.

‘99억의 여자’는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 스펙터클한 전개, 배우들의 호연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시간순삭’ 전개였다. 조여정(정서연 역)은 불행한 결혼생활을 청소 아르바이트로 견뎠다. 그러다 우연히 현금 99억을 손에 넣는다. 

인물관계도 충격적이었다. 조여정과 이지훈(이재훈 역)이 불륜 관계였던 것. 두 사람의 관계를 모르는 부부 네 사람이 주말여행을 떠난다. 긴장감과 아슬아슬한 신경전이 펼쳐졌다.

조여정이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하자, 이지훈은 뜯어말렸다. 그때, 엄청난 충격음이 들렸다. 주인 잃은 현금다발이 떨어져 있었다. 두 사람은 공범이 되어 돈을 함께 가진다.

배우들의 연기가 압권이라는 평가다. 특히 조여정은 절망에서 희망, 탐욕까지 굴곡 있는 캐릭터의 감정선을 생생하게 표현했다.

<사진출처=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