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자가 성수동에서 새우버거랑 같이 먹었던 밀크티 기억하시나요?

그녀가 먹으면 무조건 뜬다는 음식! 밀크티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이영자는 아쌈차 밀크티를, 이영자 매니저 송팀장은 달고나 밀크티를 마셨는데요.

방송을 본 캔디, 머릿속에서 계속 달고나 밀크티가 맴돌았습니다.

결국 발걸음이 이리로 향했죠.

<위치>

서울 성동구 서울숲6길 2

-분당선 서울숲역(도보 8분) or 2호선 뚝섬역(도보 6분) 근처

<영업시간>

매일 오전 10시~오후 10시

캔디는 2호선 뚝섬역에서 내려 ㅊa(차)를 검색하고 쭉 걸어왔는데요.

건물 외관부터 남달랐습니다. 탁 트인 통유리가 눈길을 끌었는데요.

인스타그래머들 취향을 저격했습니다.

저기 줄 서 있는 손님도 보이네요. 더 늦기 전에 이제 안으로 들어가 보겠습니다.

점심시간이라 사람들이 더 몰렸던 것일까요?

가게는 손님들로 꽉 채워져 있었는데요.

혹시나 품절됐을까봐 걱정했지만 달고나 밀크티 먹을 수 있다네요!!(야호)

가격은 5,000원. 생각보다 저렴한 것 같아요. 또 카페인도 함유되지 않았다니 부담이 없었죠.

참, 이곳은 영수증에 번호를 적어줍니다.

번호가 불리면 음료를 받아오면 돼요.

계산대 옆에서는 보틀 밀크티를 판매중. (6천원/1만원)

괜히 하나쯤 갖고 싶어서 기웃거렸네요.

달고나 밀크티를 기다리던 중! 리얼 달고나 모습도 포착하게 되었습니다.

진짜 오랜만에 맡아보는 요 꼬숩달달한 냄새~ 진짜 얼마 만인지 몰라요.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ㅊa

ㅊa | CHA(@cha_seongsu)님의 공유 게시물님,

과거엔 이렇게 눈앞에서 달고나를 깨부셔 줬다네요.

하지만 '전참시' 이후로 손님이 몰리면서 대왕 달고나를 만들어 다른 곳에서 모조리 깨트린다고 합니다.

(먼지도 많이 날린다고 하고요)

약 10분이 지났을까 드디어 대망의 달고나 밀크티가 제 손에 착 감겼습니다.

이름 그대로 밀크티에 달고나가 올려지는 음료인데요.

얼음은 각얼음 아닌 간얼음! 얼음의 양은 so so.

공차 밀크티처럼 은근하게 쌉쌀한 맛이 느껴질 줄 알았지만 달고나의 위력이 너무 강했을까요.

단맛 밖에 나질 않았습니다. 홍차 향도 잘 안느껴져요.

음.. 밀크티가 아니라 우유와 연유(?) 달고나 섞인 맛!

고소하다고 입소문 자자한 폴란드 라라비타 우유로 만들어져 더 맛있었나 봅니다.

단단한 달고나 알갱이와 가루들은 입안으로 호로록 같이 들어옵니다.

당 충전은 제대로 됐죠. 달고나 특유의 쌉싸름한 맛은 없어요. 달다 달다 달다. 그렇다고 설탕맛은 아님.

아래로 갈수록 달아요. 이럴 때는 잘 섞어 먹으면 된답니다.

달고나가 워낙 잘 녹는데요. 녹으면서 싹 가라앉습니다.

이럴 때는 잘 섞어 먹으면 된답니다. 아까보다 컬러가 진해졌죠?

자리에서 일어날 때까지 달고나 밀크티의 인기를 몸소 체험하다...

캔디의 결론은요?

이름에 충실한 밀크티,, 첫 모금은 뭐지? 읭? 하다가 굉장히 단맛이 느껴진다. 먹으면 먹을수록 달아짐22222

달고나 덩어리 때문인지 밀크티 자체의 양은 적게 느껴졌다.

당충전에 딱 적합한 음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