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BBC는 지난 18일(현지시간) 혼자 하이킹에 나섰다 부상을 당한 남자의 사연을 보도했습니다. 호주에 사는 54세 닐 파커는 지난 15일 혼자 브리즈번의 한 산으로 하이킹을 떠났는데요. 

그는 3시간 정도 하이킹을 하고 돌아올 생각이었습니다. 하지만 하이킹 도중 자갈 하나를 잘못 밟았는데요. 이 때문에 6m 폭포 아래로 추락했습니다.

그는 추락하면서 큰 부상을 입었는데요. 손목이 부러지고 다리가 꺾였습니다. 핸드폰도 잃어버리고 말았는데요. 

다행히 그는 하이킹 경험이 많아 비상약과 물, 식량을 조금 가지고 있었습니다. 본인이 조금씩 치료하며 버텼죠. 하지만 크게 도움이 되진 않았습니다.

제대로 된 치료를 받기 위해 구조가 필요했는데요. 그러기 위해선 눈에 띄는 장소로 이동해야 했습니다.

그는 큰 부상을 입은 탓에 제대로 움직일 수 없었습니다. 1미터를 가고 쉬고, 또다시 1미터를 움직였습니다. 조금씩 반복할 수밖에 없었죠. 

놀랍게도, 그는 이틀 동안 3km를 이동했습니다. 마침내 헬리콥터 조종사가 지난 17일(현지시간) 그를 발견했고, 그를 구조할 수 있었습니다. 

정형외과 전문의 니콜라 워드는 호주 ABC 인터뷰에서 “파커의 상태는 굉장히 좋다”고 말했는데요. “두 관절이 부러지고도 이렇게 생존한 것은 처음”이라고 놀라워했습니다.

파커는 8주 정도의 회복 기간이 필요하지만 생각보다 건강한 모습이었는데요. 국내외 네티즌들이 그에게 응원을 보냈습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