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수지기자] '에프엑스' 엠버가 SM엔터테인먼트를 떠난다.

엠버는 1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부터 SM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이 종료 됐다. 그동안 저를 믿어주시고 기다려주신 분들에게 깊이 감사드린다"라고 밝혔다.

팬들에게 고맙다는 말도 잊지 않았다. 엠버는 "앞으로 더 열심히, 더 열정적인 엠버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미유'(팬클럽)를 영원히 사랑한다. 감사하다"라고 마무리했다.

엠버는 지난 2009년 엑프엑스로 데뷔했다. 중성적인 이미지로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런 엠버가 데뷔 10년차, SM을 떠나 새로운 도약을 알렸다.

팬들에게는 아쉬운 소식이기도 하다. 완전체 컴백을 기다렸기 때문이다. 엠버는 지난달 3일 일본에서 열린 'SM 타운 라이브 2019 인 도쿄'에 참석했다.

이날 루나, 크리스탈과 함께 무대에 올랐다. '라차타', '포 월스', '핫 썸머', '일렉트릭 쇼크' 등의 히트곡을 불렀다. 공백기에도 불구하고 수준급 무대 매너를 선사했다.

<사진출처=엠버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