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문복이 속한 신예 4인조 보이그룹 리미트리스(LIMITLESS)가 가요계 정식 데뷔한 가운데, 멤버 장문복이 돌아가신 어머니를 언급하며 눈물을 보였다.

리미트리스는 9일 오후 4시 서울 서교동에 위치한 무브홀에서 첫 번째 디지털 싱글 ‘몽환극(Dreamplay)’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리미트리스는 '장문복 그룹'이라는 수식어로 출발한다. 이에 장문복은 "리미트리스라는 그룹에 '장문복 그룹'이라는 수식어가 붙는다. 처음에는 인지도가 조금 더 있는 편이기 때문에 붙은 것 같다"며 "그러나 리미트리스라는 팀은 많은 끼가 있기 때문에 '장문복 그룹'이기 보다는 '제1의 리미트리스'로 더 많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더불어 최근 모친상을 당한 장문복은 어머니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보이며 눈물도 보였다. 장문복은 "굉장히 고민이 많았다. 어머니께서 암투병을 하셨었는데, 어머니께서 생전에 부탁을 했었다"며 "유언 비슷하게 말씀하셨다. 팀으로 정식으로 데뷔하는 모습을 보고싶다고 하셨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어머니가 그동안 내 활동에 지장을 줄까봐 병도 많이 숨기고 했었고, 나에게만 암투병을 말씀하셨었다"며 "어머니의 뜻에 따라서 우리가 이렇게 데뷔 준비를 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장문복은 "어머니에게 무대에 서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라며 떨리는 목소리로 답변을 마무리했다.


‘한계가 없는’,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이라는 뜻의 리미트리스는 ‘슈퍼스타K2’와 ‘프로듀스 101’ 시즌2(이하 ‘프듀2’)에 출연해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던 장문복을 포함, ‘프듀2’에 함께 출연했던 에이엠(A.M), 윤희석 그리고 JTBC '믹스나인' 선공개 영상에서 비주얼로 주목받았던 레이찬(Raychan)까지 총 4명의 멤버로 구성됐다.

에이엠은 오디션에 함께 출연했던 동료들에 대한 질문에 "배진영과 사이가 돈독한데, 진영군이 인성이 너무 좋은 친구여서 어떻게 보면 나에게 1순위 동생이다"라며 "그 친구도 데뷔를 앞두고 있는데 함께 즐겁게 활동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장문복은 고마운 사람에 대해 "가족들에게 고맙다. 힘이 들때나 포기하고 싶을 때마다 가족 생각을 하는데 큰 보탬이 되어주는 것 같아서 고마운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데뷔 싱글 ‘몽환극’은 멤버들의 꿈과 환상인 ‘데뷔’라는 시작점을 은유적으로 표현한 곡으로, 꿈이라는 헤어 나올 수 없는 환상 속으로 더 깊이 빠져 들어가는 내용의 가사가 인상적이다.


이날 오후 6시 공개.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hmh1@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