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할리우드 배우 브리 라슨이 '캡틴 마블' 캐릭터에 자부심을 드러냈다.

브리 라슨은 15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어벤져스:엔드게임'(감독 안소니 루소·조 루소, 이하 '어벤져스4')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주연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제레미 레너 등과 함께했다.

그는 역대급 강력한 히어로 '캡틴 마블'로 활약을 펼친다. 앞서 '인피니티 워'는 빌런 타노스의 승리였다. 그의 손짓에 히어로 절반이 사라졌다. 캡틴 마블이 유일한 희망으로 설정된 상태다.

여성 히어로라는 점에서 페미니즘 이슈를 불러일으켰다. 브리 라슨 역시 "캡틴 마블이 상징하는 건, 여성이 앞으로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며 "캡틴 마블을 전 세계 사람들과 함께 공유할 수 있어 영광이다"고 말했다.

실제 자신도 캡틴 마블로 인해 많은 변화를 겪었다고도 밝혔다. "나는 평소 내성적인 사람이었다. 하지만 캐릭터를 위해 9개월 간 트레이닝을 받았다. 덕분에 강해질 수 있었다"고 전했다.

캡틴 마블은 '어벤져스4'에서도 맹활약할 예정이다. 특히 타노스와의 짜릿한 맞대결이 기대된다. 브리 라슨은 "그 사람(타노스)이 겁을 먹어야 할 것"이라고 재치있게 답했다.

조 루소 감독도 "아주 좋은 답변이다"고 거들었다. 트린 트랜 프로듀서 역시 "캡틴 마블이 이번에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다"고 언급했다.

'어벤져스4'는 '인피니티 워' 이후의 이야기를 그린다.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타노스가 마지막 전투를 벌인다. 오는 24일 전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개봉한다. 

한편 '어벤져스' 팀은 이날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쇼케이스 형식의 팬 이벤트를 진행한다.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고 한국 팬들과 특별한 시간을 갖는다.


<사진=송효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