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 그냥 막 쌀쌀하기만 한 날씨. 따사로운 봄 햇살은 아주 먼 이야기 같은데요. 아무렴 어떤가요?

공차가 무려 봄 시즌 신메뉴를 출시했다는데! (소리질러)

특히 딸기덕후인 캔디. 출시 소식 다음날 바로 공차로 출동했습니다.

'분홍'스럽고 '딸기'한 신메뉴 4종을 모두 주문해 봅니다.

※캔디는 당도/얼음 조절하지 않고, 기본으로 주문했습니다※

메뉴 4종 모두 단일 사이즈 L(라지)만 판매합니다. 가격은 4,900~5,300원 사이. 이제 가장 중요한 순서입니다. 맛을 봐야겠죠?

딸기 쥬얼리 밀크티는 가장 정직한(?) 딸기맛이 났습니다.마치 과즙 으깬 딸기우유 느낌. 빨대 타고 올라온 딸기맛 쥬얼리가 쫀득하니 베이스와 잘 맞았어요.

두번째는 색이 넘나 예쁜 딸기&말차 밀크티. 섞어서 먹어도 좋고 안 섞어 따로 즐기셔도 색다릅니다.사실 평소 말차 좋아하시면 싫어할 수 없는 맛...♥

반박불가 비주얼 1위. 얼음이 갈려 나오는 딸기&요구르트 크러쉬입니다.슬러시가 요구르트맛인데 달지 않았고 오히려 상큼새콤한 맛이 좋았네요. 역시 쫀득한 딸기 쥬얼리가 신의 한수!

마지막으로 딸기&쿠키 밀크티는 바삭한 쿠키가 특징! 밀크폼이 섞이면서 더욱 부드러운 식감으로 즐길 수 있었습니다.

딸기&말차, 쿠키 메뉴에만 뿌려지는 세상 고운 토핑들도 예쁨...★ 자, 4종을 모두 먹어본 캔디의 결론은요?

<사진=c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