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박혜진・구민지기자] 무대 위의 둘은, 화려하다. 개성, 그 자체다. 무대 밖의 둘은, 평범(?)하다. 무심하게 걸쳐 입은 모습. 그래서 시크했다.

'엑소' 카이(24)와 '블랙핑크' 제니(22)가 사랑에 빠졌다. SM과 YG의 대표 아이돌이 만난 것. 둘은 주변 시선을 피해 몰래 인연을 키우고 있었다. 

카이와 제니는 비밀 데이트를 즐겼다. 그러나 스타일 자체는 영락없는 카이&제니였다. 

두 사람은 비슷한 스타일을 추구했다. 우선 비니와 머플러를 애용했다. 이는 겨울 데이트의 필수품. 철저하게 (작은) 얼굴을 가릴 수 있었다.

하지만 둘을 아는 사람이라면, 충분히 알 수 있었다. 그들의 커플템은 컨버스. 카이는 언제나 그랬듯이 컨버스 운동화를 꺾어 신었다.

제니 역시 마찬가지. 제니도 뒤꿈치를 드러내고 다닌다. 그녀의 일상 사진을 살펴보면, 컨버스를 구겨 신은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스트리트 패션도 비슷했다. 카이와 제니의 '잇' 재킷은 테디베어 코트. 그 아래 '연청'(연한 청바지)을 매치한 모습도 똑같았다. 

카이와 제니는 아이돌 패셔니스타다. 둘은 지난 10월, 파리 패션위크에 참석했다. 제니는 샤넬쇼, 카이는 구찌쇼 프런트로에 앉았다. 

두 사람은 에펠탑도 찾았다. 그리고 10월 3일, 각각의 인스타그램에 에펠탑 사진을 올렸다. 둘은 이때도 사랑을 키우고 있었다.

<사진=이승훈·이호준·민경빈·정영우기자>

<영상편집=정다이・김수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