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 구하라가 전 남자친구와 논란 속에서도 일본 팬들과 만남을 결정했다.

구하라는 일본 공식 사이트를 통해 팬미팅 개최 소식을 전했다. 팬들에게 자필 편지를 쓴 구하라는 "이번에 제 개인적인 일로 많은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하다. 여러가지 보도로 인해 망설이기도 하고 마음의 정리가 되지 않아 여러분께 인사드리는 게 많이 늦어졌다"고 안부를 전했다.

"이러한 상황에서도 여러분께서 보내주시는 격려와 응원의 메시지가 정말 큰 용기가 되었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감사 인사를 전한 구하라는 "지난해 팬미팅을 했을 때, 내년에도 꼭 할 것을 여러분과 약속하고 많은 준비를 해왔다. 아직 정리해야 할 것이 있어 몇 번이나 고민했다. 하지만, 올해도 팬미팅을 하기로 마음을 정했다"라고 팬미팅 개최를 알렸다.

구하라는 12월 24일 크리스마스 이브에 일본에서 팬들을 만나기로 결정했다. 그는 "여러분과 만나서 한분 한분께 미안함과 감사의 마음을 직접 전하고 싶다. 다시 한 번 더 제 자신을 되돌아 보고, 앞으로도 여러 활동을 통해서 건강과 행복을 전해드릴 수 있는 구하라가 되도록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고 싶다"고 팬미팅을 결심한 이유를 전하기도 했다.

구하라는 지난 9월 전 남자친구 최종범을 폭행한 의혹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최종범은 구하라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신고했고 구하라는 쌍방 폭행을 주장했다.

사건 이후 폭로를 이어가던 두 사람의 논란은 리벤지 포르노까지 확산됐다. 구하라는 사생활 동영상으로 최종범에게 협박을 당했다고 폭로한 것.

사건을 담당한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7일 구하라와 최종범 씨에 대해 모두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을 밝혔다. 구하라는 상해 혐의로, 최종범은 상해·협박·강요·성폭력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재물손괴 등 혐의로 송치된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DB, 구하라 자필편지 전문

<기사제공=티비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