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박혜진기자] 가수 아이유가 데뷔 10주년을 기념해 단독 콘서트를 연다.

‘카카오M’ 측은 18일 “아이유가 다음 달 말부터 12월까지 국내 및 아시아 국가 7개 도시에서 ‘2018 아이유 10주년 투어 콘서트-이 지금’ 무대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대규모 아시아 투어다. ‘이 지금’은 다음 달 28일 부산을 시작으로 11월 10일 광주, 17~18일 서울로 이어진다. 국내 주요 3개 도시에서 총 4회에 걸쳐 열린다.

12월부터는 아시아에서 열기를 이어간다. 아이유는 8일 홍콩, 15일 싱가포르, 16일 방콕, 24~25일 타이베이까지 4개 도시에서 현지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데뷔 후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의 첫 공연이다. 아이유는 패티김, 인순이, BMK에 이어 체조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를 개최하는 역대 여자 가수 4번째에 이름을 올렸다.

’이 지금’은 아이유의 히트곡은 물론, 데뷔 후 10년이 지난 아이유의 ‘지금’을 만날 수 있는 시간이다. 아이유표 진한 감성과 압도적인 스케일의 무대를 예고했다.

치열한 티켓 예매가 예상된다. 오는 28일 오후 8시, ‘멜론티켓’에서 팬클럽 선예매를 오픈한다. 일반 예매는 다음 달 1일부터다. 

소속사 측은 “아이유에게도 10주년 콘서트가 특별한 의미가 있다”며 “그만큼 더욱 세심히 준비하고 있다. 아이유의 이번 투어,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아이유는 임성필, 이경미, 김종관, 전고운 감독 등 국내 대표 영화감독 4인이 만드는 총 4편의 단편영화 ‘오리지널 시리즈’에 여주인공으로 출연한다.

<사진제공=카카오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