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마지막 녹화 현장과 종방연을 찾았다.

2일 방송한 MBC 연예 정보 프로그램 '섹션TV 연예통신'에서 '무한도전' 종방연 현장을 찾은 멤버와 만났다.

멤버들과 스탭 100여명은 마지막 촬영이 끝난 후 상암동 근처 식당에서 종방연을 가졌다. 최승호 MBC 사장은 "정말 자랑스러운 프로그램이었다"라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정준하는 "13년 동안 응원해주셔서 여기까지 온 것 같다"라고, 박명수는 기억에 남는 별명에 "'소년 명수'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라고 대답했다. 유재석은 "13년 만에 쉬는 첫 목요일이다. 당분간 쉴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europa@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