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빵바지'는 1990년대를 대표하는 패션 아이템이다. 멜빵과 가슴선이 연결된 바지를 말한다. '서태지와 아이들' 이후 폭발적인 인기를 이끌었다. 유행은 돌고 돌아, 그렇게 올 여름 '잇' 아이템으로 다시 찾아왔다. 

 

최근 유행하는 멜빵바지는 이전과 다른 디자인이다. 1990년대에는 보이시한 느낌의 오버사이즈가 대세였다. 요즘은 발목이 좁은 게 유행이다. 각선미를 강조해 여성성을 추가한 것. '멜빵바지는 귀엽다'라는 고정관념에서도 벗어났다. 블랙으로 시크한 분위기도 낸다.

 

디테일에 따라 다양한 느낌으로 변주되는 멜빵바지. 바지 하나로 스타일링이 끝나는 장점때문에 쉽고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문제는 자신에게 맞는 멜빵바지 코디법을 찾는 것. '스타캐스트' 패션돌을 참고하면 어떨까.

 

 

▶ 1단계 : 꾸러기 패션 = 멜빵바지를 가장 귀엽게 표현하는 방법이다. 긴바지보다 반바지가 훨씬 발랄하다. 더운 여름에도 시원하게 즐길 수 있다. 끈을 살짝 느슨하게 조이는 것이 포인트다. 상의 프린트를 노출시키면 귀여운 느낌 2배. 

 

 

★ Tip 1 : 각선미를 살려라

 

멜빵바지도 핫팬츠처럼 입을 수 있다. 통이 좁고 길이가 짧은 경우다. 다리가 길어 보이는 것은 물론, 허리도 가늘게 표현된다. 가는 끈을 길게 늘이면 마치 숏츠에 멜빵을 한 것처럼 보인다. 개성을 드러내기 좋다. 

 


 

★ Tip 2 : 스냅백으로 포인트를

 

어떤 옷을 입든, 스냅백을 쓰면 꾸러기룩이 된다. 스냅백이 멜빵바지와 찰떡궁합인 이유다. 멜빵바지 하나로 허전하다 싶으면, 스냅백을 준비하자. 단, 챙의 색을 상의 포인트 컬러와 맞추면 스타일에 엣지가 산다. 

 

전문가 Said : "멜빵바지를 이용해 꾸러기 패션을 연출하고 싶다면, 꼭 프린트 티셔츠를 입으세요. 민무늬 셔츠, 얼마나 밋밋하고 심심할까요. 발랄하고 재미있는 셔츠를 입을수록 분위기가 살아납니다." <'21드페이' 홍보 조윤서>

 

 

▶ 2단계 : 시크룩 = 멜빵바지가 시크해? 가능하다. 청데님을 블랙으로 바꾸기만 해도 시크한 느낌을 낼 수 있다. 이 때, 최대한 타이트한 옷을 선택, 실루엣을 드러내는 것이 좋다. 블랙 멜빵바지에는 컬러풀한 티셔츠보다 같은 계열의 색이 더 잘 어울린다.

 

 

★ Tip 1 : 가죽 소재를 선택하라

 

가죽이 멜빵과 만나면 시크함에 카리스마가 더해진다. 전혀 안 어울릴 것 같은 두 조합에서 의외의 세련미가 느껴진다. 가죽 소재의 특성상 구김이 덜 간다. 더운 것만 극복하면 데님보다 편할 수 있다. 문제는 통풍, 길이가 짧은 것을 권한다.

 

 

 

★ Tip 2 : 킬힐을 신어라

 

키가 작다면, 멜빵바지는 부담스러울 수 있다. 평평한 신발 대신, 굽이 높은 킬힐을 신으면 어느 정도 보완된다. 게다가 각선미까지 업되는 효과가 있다. 캐주얼한 멜빵바지에는 정장풍 구두보다 워커나 부티같은 디자인이 '케미'가 좋다.   
 
전문가 Said : "멜빵 치마를 선택할 때 평소 입던 미니스커트보다 조금 더 길게 입으세요. 치마 끝이 멜빵과 연결돼 있어 앉을 때 생각보다 (치마가) 많이 올라갑니다. 당황하지 마시고 어깨 끈을 살짝 여유있게 내리시면 됩니다"  <'슈프림비잉' 홍보 임성희 주임>

 

 

▶ 3단계 : 섹시룩 = 패션에 있어서 섹시코드가 통하지 않는 곳은 없다. 멜빵바지에 속살이 비치는 셔츠를 입으면 시스루룩이 완성된다. 셔츠를 입었을 때와는 그 분위기가 또 다르다. 몸매에 자신이 있다면 크롭탑을 추천한다. 치골라인이 아찔하게 드러나 섹시미 업~. 

 

 

★ Tip 1 : 가방은 클러치백으로~

 

1990년대, 멜빵바지의 단짝은 백팩이었다. 하지만 요즘, 백팩은 금기다. 자칫 소풍가는 유치원생처럼 보일 수 있다. 작고 깜찍한 미니 클러치백을 들자. 특히 멜빵바지를 섹시하게 입을 때, 클러치백은 효자다. 애써 연출한 스타일링을 가릴 일도 없다.

 

 

★ Tip 2 : 바지 끝을 롤업하라

 

멜빵바지는 끌을 살짝 접어 올려야 맵시가 난다. 바지 통에 여유가 있어 자칫 밑단이 치렁치렁해질 수 있다. 2번 정도 접으면 발목이 깔끔하게 드러난다. 그렇게 롤업을 하면, 어떤 신발을 신어도 답답해보이지 않는다.

 

전문가 Said : "가슴받이 덕분에 아랫배를 감출 수 있습니다. 바지가 허리 위로 올라가 옆구리 살도 자연스럽게 숨겨지죠. 넓은 어깨도 커버됩니다. 시선이 멜빵으로 분산되기 때문이죠. 드러내고 싶은 곳만 드러낼 수 있어요."  <'피에르 아르디' 홍보 허정민>

 

글 = 송은주기자(Dispatch)
사진 = 디스패치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