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Chinese  

“냉철 김윤석 vs 날선 하정우”…’1987′, 6人6色 포스터 공개

기사입력/수정 : 2017-11-14 02:33 오후

“책상을 탁! 치니 억! 하고 죽었습니다”

[Dispatch=강예나기자] 영화 ‘1987’(감독 장준환)이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화려한 라인업으로 눈길을 끌었다.

22살 대학생이 1987년 1월, 경찰 조사 중 사망했던 사건을 바탕으로 한다. 진실을 밝히려 용기 낸 사람들의 이야기다.

김윤석은 대공수사처 박처장 역을 맡았다. 애국을 명목 폭력을 휘둘렀던 존재다. 차가운 눈빛과 묵직한 존재감이 돋보였다.

그는 증거를 인멸하기 위해 경찰에 시신 화장을 요청한다. 경찰은 이에 단순 쇼크사인 것처럼 거짓 발표를 하려한다.

하정우는 서울지검 최검사를 연기한다. 김윤석에 맞서 소신대로 부검을 밀어붙인다. “법대로 하시죠”라며 진상 규명에 앞장선다.

시대를 대표하는 ‘보통 사람’들도 있다. 유해진은 진실을 전하려는 한병용 교도관을, 김태리는 87학번 대학 신입생 연희 역을 맡았다.

이희준은 사회부 윤기자로 변신한다. 해당 사건을 ‘물고문 도중 질식사’로 보도한다. 진실을 밝히기 위해 집념을 드러낸다.

한편 영화 ‘1987’은 올해 겨울 개봉한다.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PHOTO

FASH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