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그룹 워너원이 최근 1인당 1억 5000만원 가량의 첫 정산금을 받은 가운데, 소속사 측이 "초반에 찍었던 일부 광고 수익을 정산한 금액"이라고 밝혔다.

워너원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YMC 엔터테인먼트는 14일 뉴스1에 "최근 정산한 금액인 1억 5000여만원은 멤버들이 데뷔 후 초반에 찍은 광고 수익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워너원 멤버들이 이후에 찍은 광고도 많다. 이번 금액은 이제껏 활동한 광고 수익이 아닌 초반에 찍었던 광고 수익의 일부다"라고 덧붙였다. 추후 워너원이 받을 광고 수익이 상당 부분 남았다는 이야기다.

최근 첫 정산을 받은 멤버들은 정산금 1억 5000여 만원을 소속사와 계약된 대로 나눠 갖게된다.

한편 워너원은 지난 13일 프리퀄 리패키지 앨범으로 컴백, 공개와 동시에 차트 1위를 올킬했다.

hmh1@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