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강내리기자] 김범이 첫 스릴러 영화에 도전한다.

 

김범의 소속사 '킹콩엔터테인먼트' 측은 16일 "김범이 판타지 스릴러 영화 '미라클'에 캐스팅됐다"며 "첫 스릴러 영화로 지난 15일부터 촬영을 시작해 바쁘게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극중 미스터리한 청년 준 역을 맡았다. 준은 살인사건을 예지해 그래피티로 그리는 신비로운 능력을 가진 인물이다. 강력계 형사 양춘동 역을 맡은 김강우와 긴장감있는 연기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이번 연기로 이미지 변신을 시도할 예정이다. 그동안 김범은 소년다운 이미지가 강했던 것이 사실. 전작인 드라마 '빠담빠담 그와 그녀의 심장 박동소리'에서도 순수한 이미지를 강조해왔다. 이번에는 미스테리한 분위기를 적극 살려, 남성미도 드러낼 예정이다. 
 
한편 '미라클'은 한 강력계 형사가 어린이 실종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의문의 청년 준을 범인으로 간주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영화 '평행이론'의 권호영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사진제공=킹콩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