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강내리기자] 손태영이 FA 시장에 나왔다.

 

손태영은 최근 소속사 '벨액터스 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이 종료, 새출발을 앞두고 있다. 그동안 남편인 권상우와 함께 한 소속사에 머물렀지만, 또 다른 도약을 위해 새 둥지를 찾을 것으로 알려졌다.

 

무엇보다 배우로서의 입지를 중요하게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태영의 측근은 "늘 연기에 대한 갈망을 느끼고 있었다. 배우로서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매니지먼트를 찾고 있다"고 귀띔했다.

 

권상우는 역시 손태영의 결정을 적극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측근은 "권상우가 손태영의 활동 재개에 큰 힘을 보태줬다"며 "서로의 연기 활동에 대해 조언을 아끼지 않는다"고 전했다.

 

한편 현재 손태영은 케이블채널 패션앤 '여배우 하우스 시즌2'에서 진행자로 출연 중이다.

 

<사진=이승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