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대표 '꽃미남'으로 선발된 12명의 후보자가 화제입니다. 대다수 네티즌들은 "이해할 수 없다"라는 반응입니다.

지난 8일, 일본의 한 매체는 가장 잘생긴 고등학생을 선발하는 제3회 '남고생 미스터 콘테스트'를 개최했습니다. 전국 2,000여명의 응모자가 모여 12명의 최종후보를 선발했습니다.

최종 우승자로 꼽힌 인물은 쿠로다 히로무 군. 준우승은 오오미아 레이아 군이 선정됐습니다. 곱상한 외모였지만 흔한 고등학생의 외모라는 누리꾼들의 의견이 있었습니다.

실제 일본의 한 포털사이트는 '꽃미남' 고등학생에 어울리지 않는다는 반응도 엿볼 수 있었습니다. 특히 이번 대회의 수상자는 상금과 더불어 연예 기획사에 소속되는 기회가 주어진다고 합니다.

<사진출처=모델 프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