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게시글은 제휴사인 ‘LASS’의 컨텐츠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 무관합니다.>

[lass.co.kr] 요새 부쩍 바빠진 그를 보며 불안한 마음이 감돌기도 하지만, 괜한 부담감은 주고 싶지 않습니다.

일이 있다고 자꾸 약속을 미루는 그를 보며 전전긍긍하고 있다면 이 방법을 써보세요.

바쁘다는 말이 정말 사실인지 추궁하지 않고 알 수 있는 방법이 있다고 합니다. 일본의 여성지 맨죠이에서 간단한 체크 방법을 소개했습니다.

♥ 몇 주 후에 그 날은 뭘 하고 있었는지 질문 해봅니다

일을 핑계로 거짓말로 둘러댔다면 몇 주 정도 시간이 지난 뒤에 특정일에 무엇을 했는지 물어보세요. 거짓말을 간파하는데 효과적입니다.

거짓말을 했더라도 몇 주 뒤까지 긴장을 하고 있기는 어려운데요. 만약에 거짓말이었다면 안심했을 무렵에 기습적으로 확인해 보는 게 확실한 방법입니다.

정말 일이 있었다면 헷갈리지 않을 테지만, 거짓말 이었다면 거짓말의 컨텐츠가 바뀔 수 도 있으니 한 번 적용해봐도 좋을 방법인 것 같습니다.

♥ 착각 한 것처럼 그 날에 있었던 일을 물어본다

일 때문에 만나지 못했던 날에 둘이 만났지 하며 착각 한 것처럼 대화를 유도하는 것도 거짓말을 간파할 수 있는 방법인데요.

만약 사랑하는 사람과의 신의를 어기고 거짓말을 한 상대방 이라면 자신이 만든 수많은 거짓말 들로 인해 머리가 복잡해 질테고 거짓은 밝혀지게 되겠죠.

♥ 구체적으로 어떤 일인지 물어보세요

단도직입적으로 그 날 어떤 일을 했는지 물어보세요. 의심조가 아닌 관심의 범위에서도 물을 수 있는 내용이기 때문에 좋은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정말 바쁜 일이 있었는데 의심을 받는다면 속상하겠죠. 물음이 관심의 표현임을 알 수 있게 해주세요. 의심하고 있다는 인상을 주게 되면 서로 힘들어 질 테니까 말이에요.

만약 말끝을 흐리거나 부자연스럽다면 의심이 가는 상황이지만, 자연스럽게 대화한다면 괜한 의심이었을 확률이 크다고 합니다.

<해당 게시글은 제휴사인 ‘LASS’의 컨텐츠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