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소녀시대 티파니가 연기 공부를 위해 잠시 미국 유학길에 오른다.

17일 다수의 측근들에 따르면 티파니는 소녀시대 10주년 활동이 마무리되는대로 미국행 비행기에 몸을 싣는다. 이유는 연기 공부다.

한 지인은 "최근 티파니가 미국 유학을 결정짓고 지인들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연기 공부를 해보고 싶다는 뜻에 따라 주변에서도 티파니의 결정을 응원했다"고 밝혔다.

앞서 소녀시대는 지난 4일 데뷔 10주년 기념 앨범 정규 6집 '홀리데이 나이트'를 발표했으며 국내외로 호평받았다. 최근에는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변치 않는 우정과 입담을 보였다.

한편 최근 소녀시대 멤버들 대다수는 SM 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마쳤다.

hmh1@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