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게시글은 제휴사인 ‘LASS’의 컨텐츠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 무관합니다.>

짜장면 먹을 때 그릇에 생기는 국물의 정체는 무엇일까?

최근 유튜브 채널 ‘Red Tomato’에는 '모두 속고 있는 짜장면 국물의 정체'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올라왔다.

짜장면을 먹은 후 그릇을 살펴보면 어느새 그릇에 국물이 고여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분명 먹기 시작할 때는 면과 짜장밖에 없었는데...

많은이들이 이 국물의 정체를 ‘침’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면을 먹을 때 그릇에 떨어진 침들이 고여 국물이 된다는 얘기다.

하지만 짜장면을 먹고난 후에 생기는 ‘국물’은 침이 아니다.

짜장면은 보통 ‘일반 짜장면’과 ‘간짜장’ 두 종류가 있다.

일반 짜장면은 춘장, 전분, 물을 넣어 미리 소스를 만들어두는 반면 간짜장은 주문을 받은 즉시 춘장과 양파 등으로 소스를 만든다.

사진출처: Youtube ‘빨간토마토’ 캡쳐

일반 짜장면과 간짜장의 차이는 전분의 유무 차이인데 바로 이 전분이 짜장면을 먹을 때 생기는 ‘국물’의 정체다.

일반 짜장 소스에 포함되어 있는 전분이 침 속 소화요소인 아밀라아제와 만나면 점성이 떨어지면서 물과 같은 형태가 된다.

따라서 우리가 짜장면을 먹을 때 생기는 국물은 침이 아닌 전분이다.

유튜브 채널 Red tomato는 짜장면 먹을 때 생기는 국물에 대해 “1%의 침과 99%의 전분이다”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전분이 없는 ‘간짜장’을 먹은 후에는 그릇에 국물이 생기지 않는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포스트쉐어 페이스북 바로가기>

※ 이 기사는 외부 제휴 콘텐츠로 본지(디스패치)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해당 게시글은 제휴사인 ‘LASS’의 컨텐츠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