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수지기자] 그룹 ‘아스트로’가 국내 첫 공식 팬미팅을 매진 시켰다.

‘아스트로’는 다음달 26일 장충 체육관에서 열리는 ‘아스트로 아로하 페스티벌’을 완판 시켰다. 신인임에도 불구하고, 3,000석이 모두 팔렸다.

뜨거운 인기였다. 지난 24일 오후 8시 티켓을 오픈 하자 마자 접속자가 폭주했다. 순식간에 모든 좌석이 완판됐다.

추가 공연 요청이 쇄도했다. 미처 예매를 하지 못한 팬들의 러브콜이 쏟아졌다. 이에 아스트로는 2차 공연을 준비했다.

특별 퍼포먼스도 계획했다. ‘아스트로’는 어워즈 형식으로 팬미팅을 진행한다. ‘아로하’를 위한 스페셜 무대를 꾸민다.

소속사 ‘판타지오’ 측은 “아스트로가 팬미팅 좌석을 모두 매진시켰다”며 “팬들의 성원과 사랑에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사진제공=판타지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