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횡성의 한 아파트에서 17세 여성이 투신해 숨졌습니다.

사망 전날, 또래 남학생들과 성관계를 했는데요. 경찰은 성폭행 등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건은 지난 17일 오전 5시 15분께 발생했습니다. 17세 A양이 횡성군 횡성읍 모아파트 9층에서 스스로 몸을 던졌습니다.

당시 아파트 건너 동에 있던 주민이 상황을 목격했습니다. 바로 경찰에 신고했는데요. A양은 병원에 옮겨졌지만, 다발설 골절 등으로 사망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투신 장소는 A양이 전날 만났던 초등학교 동창 B군(17·고교생)의 친구 C군의 아파트였습니다.

A양은 투신 전날 저녁, B군과 C군, D군 등 또래 남학생 3명과 한 식당에서 밥과 술을 먹었습니다. 그리고 다음 날 새벽, 아파트에서 떨어져 사망했는데요.

경찰은 A양과 함께 만났던 남학생 3명이 A양과 성관계를 한 사실을 밝혀냈습니다. 검안 결과, 숨진 A양의 몸에서 정액 반응이 나왔다고 합니다.

남학생들은 경찰 조사에서 "술을 함께 마시고, 각자 A양과 성관계를 했다. 집단 성폭행은 아니었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남학생들이 A양과 성관계를 할 때, 강압적인 상황이 있었는 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남학생들의 카카오톡 문자메시지 중 지워진 내용을 복구 중입니다.

경찰에 따르면, A양은 C군의 아파트 작은 방 창문에서 뛰어내렸습니다.

상황을 목격한 주민은 "9층 창문에 앉아있던 여성이 투신하는 것을 봤다"고 진술했습니다.

한편 경찰은 B군 등 3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CCTV 자료 등 보강수사 차원에서 기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