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명의 소녀와 동거해온 50대 남성이 성폭행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미국 CNN은 18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에서 18세 소녀를 포함해 12명의 소녀와 거주해온 리 카플런(51)이 16일 체포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카플런의 집에는 생후 6개월부터 18세에 이르는 소녀들이 있었습니다.

이 중 카플런은 18세 소녀 사이에서 2명의 자식을 낳았습니다. 이 소녀는 카플런에게 경제적 도움을 받은 부모에 의해 그의 집으로 보내졌으며, 14세때 카플런의 아이를 출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소녀는 카플런과 사실혼 관계를 유지하는 동안 바깥 출입은 거의 하지 못했습니다. 나머지 소녀들 역시 외부와 단절된 채 살아왔습니다. 소녀들은 학교는 물론 병원에도 방문한 적이 없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필라델피아 경찰은 카플런을 성폭행, 미성년자 학대, 미성년자 성적 학대 및 불법 접촉 등의 혐의로 체포했습니다.

또한 소녀를 카플런 집으로 보낸 부모 다니엘, 사빌라 스톨츠퍼스 역시 체포됐습니다. 이들 부모는 딸을 카플런에게 보낸 대가로 돈을 받은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사진출처=CNN 트위터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