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명 '몸캠 피싱'으로 1억 여원을 가로챈 중국동포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서부경찰서는 최근 중국동포 김 모씨(34) 등 2명을 사기 및 공갈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해 3월 8일부터 24일까지 무려 126명을 협박했는데요.

수법은 치밀했습니다. 스마트폰 영상 통화로 음란 행위를 유도하고, "음성이 잘 들리지 않는다"며 피해자를 속였습니다.

이후 스마트폰 연락처 목록을 전송하게 하는 악성코드를 다운받게 했고요. 확보한 피해자 지인의 연락처로 음란영상을 보내겠다고 협박했습니다.

또 SNS 상에 '성관계 알바를 구한다'는 글도 올렸습니다. 중개료 명목으로 돈을 받아 챙기기도 했습니다.

이들 조직은 이 같은 행각으로 총 1억 78만원을 가로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