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나지연기자] '애프터 스쿨' 유이가 꿀벅지에 이어 꿀어깨를 과시했다.

 

유이는 tvN 월화드라마 '버디버디' 촬영장에서 흰색 미니 드레스로 여신 자태를 드러냈다. 극 중 KLPGA가 주관하는 올해의 신인상 후보로 올라 시상식에 입을 드레스를 고르기 위해 의상실에서 드레스를 입는 장면이었다.


이날 유이가 착용한 드레스는 튜브탑 스타일. 쇄골과 어깨라인이 그대로 드러났다. 탄탄한 허벅지와 달리 가녀린 팔과 어깨라인이 인상적이었다. 꿀벅지에 이어 아찔한 쇄골 라인을 과시하며 꿀어깨로 반전 몸매를 인증했다.


드라마 '버디버디'는 유이의 웨딩 드레스 자태 공개와 함께 남녀 주인공의 삼각관계도 절정에 이른다. 존 리(이용우 분)가 미수(유이 분)의 미모를 극찬하면서 질투심을 느낀 혜령(이다희 분)이 존 리와 약혼을 선언하며 긴장감을 더할 예정이다.


한편 '버디버디'는 이현세 화백의 버디가 원작으로, 골프여제를 꿈꾸는 강원도 산골소녀 성미수와 천재 미녀골퍼 민해령, 골프계의 숨은 실력자이자 멘토로 활약하는 존 리 등 꿈을 향해 도전하는 사람들의 열정과 성공을 그린 드라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