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집에서 어깨를 부딪혔다는 이유로 싸움이 벌어졌습니다. 이 싸움으로, 두 아들을 둔 30대 가장이 숨을 거뒀습니다.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상해치사 혐의로 A(40·男)씨와 B(46·男)씨를 25일 구속했습니다.

두 사람은 21일 오전 0시 30분께, 남양주시의 한 술집 앞에서 C(35)씨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가해 남성들과 C씨 일행은 이날 처음 본 사이인데요. 술에 취해 어깨를 부딪힌 후 시비가 붙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C씨는 넘어진 후 머리를 심하게 밟혔습니다. 경찰이 출동했을 당시에는 별다른 이상이 없었는데요.

하지만 같은 날 오전 7시 50분께, C씨가 집에서 쓰러졌습니다.

알고 보니, 두개골 골절이었습니다. 결국 C씨는 병원에서 사망했습니다.

한편 경찰은 목격자 진술과 CC(폐쇄회로)TV 등을 바탕으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출처=SBS 그것이알고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