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생이 부산 광안대교에서 투신했습니다. 다행히 무사히 구조됐습니다.

부산 해경에 따르면, 23일 오후 11시 30분께 부산 수영구 광안대교 교각에서 고교생 A(17)군이 뛰어내렸습니다.

당시 A군은 다리 난간을 넘어 바다로 투신했는데요.

A군이 떨어지는 모습을 본 경찰이 해경에 바로 연락했습니다. 해경은 구조 제트보트를 타고, 김군을 구조했습니다.

A군은 병원에 옮겨졌는데요. 저체온 증상 외에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A군은 "살기 힘들어서 투신했다"고 투신 이유를 밝혔습니다.

<사진출처=부산 해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