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 = 김용덕기자] '2011 아시아송 페스티벌'이 지난 15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지나는 "사랑해요. 대구"라는 외침과 함께 '블랙 앤 화이트', '꺼져줄게 잘살아', '톱 걸' 등을 열창했다.

 

지나는 이날 무대에서 하트 미니 원피스로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한껏 과시했다. 특히 옆으로 서서 힙을 이용한 웨이브 안무로 많은 남성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