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남성이 고층 아파트에서 투신했으나, 구사일생으로 목숨을 건졌습니다.

사건은 20일 오전 6시께, 서울 은평구의 한 아파트에서 발생했습니다.

노컷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 아파트 11층에 살던 A씨(21)가 뛰어내렸는데요. 화단에 떨어져 목숨을 구했습니다.

A씨는 사고 직후, 두 다리가 부러지는 등 심한 부상을 입었는데요. 목숨에는 지장이 없었습니다.

아파트 2층에 조경용으로 만들어진 화단에 떨어졌는데요. 화단이 완충 작용을 하면서, 생명을 구한 것.

한편 A씨는 우울증을 앓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투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