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한국 거포의 힘을 보여줬습니다.

박병호는 19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홈 경기에서 시즌 3호 홈런을 터뜨렸습니다.

3-3으로 맞선 4회말, 선두타자로 나섰습니다. 상대팀 우완 채이스 앤더슨의 패스트볼(시속 144Km)을 밀어쳐, 오른쪽 담장을 넘겼습니다.

박병호의 3호 홈런은 특별합니다. 타깃 필드 최장거리 홈런으로 기록된 2호 홈런 이후, 이틀 만인데요. 이번에도 비거리 129m의 대형포였습니다.

데뷔 후 첫 멀티 히트도 기록했습니다. 5회 2사 1루에서 들어선 3번째 타석에서도 1-2루간을 뚫는 진루타를 친 것.

박병호는 6회 현재, 3타수 2안타를 기록 중입니다. 미네소타는 5-4로 리드하고 있습니다.

<사진출처=미네소타 트윈스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