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TV '태양의 후예'(이하 '태후') 김시형 촬영 감독이 '구원 커플'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습니다.

김 감독은 18일 생방송된 KBS모바일 '갓티비'에서 MC들에게 "아쉽게 편집된 장면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았는데요.

그는 '구원 커플'의 베드신을 꼽았습니다. "원래 4회 중 두 사람의 과거 회상신에서 베드신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수위 높은 베드신은 아니었다고 합니다. 김 감독은 "그냥 진구와 김지원이 침대에 나란히 누워있는 장면이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두 사람의 풋풋한 사랑 표현을 위해 없애는 게 좋을 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제작진과 의논 끝에 삭제됐다"고 얘기했습니다.

<사진출처='갓티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