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서보현기자] 김재원이 MBC-TV '나도, 꽃'에서 하차했다.

 

'나도, 꽃' 측은 14일 "의료진의 판단 결과 김재원의 어깨 탈골과 인대 부상 상태가 휴식과 수술을 하지 않으면 안됐다"며 "제작진으로서 배우의 안전과 건강 상태를 최우선적으로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발표했다.

 

방송과 김재원, 모두를 고려했을 때 하차가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관계자는 "그동안 심각한 상황으로 받아들이고 향후 출연 여부를 논의해 왔다"며 "첫 방송 날짜와 김재원의 부상 상태를 고려해 최선을 결정을 내리는데 더 이상 시간을 지체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또 시청자를 위한 선택이라는 설명도 이어졌다. 정상적으로 방송을 해야했다는 것. '나도, 꽃' 측은 "향후 방송 제작에 있어 차질이 있어서도 안된다는 시청자의 약속에 있어서도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으로 '나도, 꽃'은 김재원을 대신한 남자 주인공 물색에 나설 계획이다. 관계자는 "조만간 김재원 역할에 대한 캐스팅 작업을 결정지어 촬영에 임할 예정"이라며 "추후 남자 주인공 캐스팅에 대해 공지하겠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김재원에게 사과의 말을 남겼다. 촬영 중 사고로 심각한 부상을 입은 것에 대한 미안함이었다. 드라마 관계자는 "제작 현장에서 예기치 않은 돌발 부상이 발생한 것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김재원과는더 좋은 작품으로 만나자는 약속과 함께 추후를 도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김재원은 '나도, 꽃' 촬영 중 오토바이 사고를 당했다. 오토바이를 타는 장면에서 급출발해 일어난 사고였다. 사고 즉시 대학병원에서 정밀 검진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