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나라기자] "사랑하는 특이 형에게~"

'슈퍼주니어' 이특이 최시원의 손편지를 받았다. 최시원은 군 복무 중 절친한 형을 생각하며 자필 편지를 썼다.

이특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최시원이 보낸 편지를 올렸다. 그는 "우리 시원이 편지"라며 "보고 싶다"는 멘트를 남겼다.

최시원은 이특에 대한 애정을 아끼지 않았다. "사랑하는 특이 형"이라며 "영원한 슈퍼주니어의 심장"이라고 글을 시작했다.

특유의 능청스러운 매력도 인상적이었다. 최시원은 "형, 다 보인다"며 "지금쯤 미친X 이러면서 웃고 있지 않냐"는 재치 넘치는 메시지를 덧붙였다.

자신의 근황도 전했다. 그는 "참 감사하게도 주께서 제 기도를 들어주셨다"며 "좋은 부대원들과 생활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최시원은 지난 달 19일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로 입대했다. 향후 의무 경찰 특기병으로 복무할 예정이다. 전역일은 오는 2017년 8월 18일이다.

<사진출처=육군훈련소 홈페이지, 이특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