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cut] '정말 미인대회 우승자 맞아?'

미인대회에 출전한 여성들의 외모논란이 간혹 벌어지곤 한다. 대부분 외모에 공감하지 못한 네티즌들의 반발로 인해 논란은 촉발된다.

세계 4대 미인 선발대회로 꼽히는 2015 미스 어스 선발대회가 지난 11일 일본 도쿄에서 열렸다고 한다. 이 대회에서는 니가타 출신의 24살 야마다 아야노가 일본 지역 우승자로 선발됐다.

문제는 그녀가 우승자로 확정되자 '너무 못생겼다'는 일본 네티즌들의 의견이 줄을 이었다는 것. 이번 일본 지역 선발대회에는 약 600여명의 출전자가 참가해 경쟁이 치열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