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홍지원기자] 걸그룹 ‘디아크’가 화려하게 데뷔했다. 첫 무대 후 포털 사이트 검색어 1위에 오르고, 홈페이지가 마비되는 등 관심을 얻고있다.

‘디아크’는 지난 12일 SBS-TV ‘인기가요’를 통해 데뷔했다. 타이틀곡 ‘빛’ 무대를 처음 선보인 것. 유나킴, 전민주 등 멤버들의 실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

우선 유나킴의 도입부 랩은 강렬했다. 독특한 보이스와 쫄깃한 랩핑이 귀를 두드렸다. 리더 전민주는 파워풀한 댄스와 흔들림 없는 보컬로 팀을 이끌었다.

유나킴의 실력은 이미 정평이 나있다. 데뷔 전 타이거JK, 윤미래와 프로젝트 곡으로 활동한 것. 당시 타이거JK는 “윤미래의 어린 시절을 보는 것 같다”며 호평했다.

나머지 멤버 한라, 유진, 재인도 안정적이었다. 여유로운 무대 매너가 돋보였다. 당당한 제스처와 표정으로 시선을 사로 잡았다. 신인답지 않은 패기였다.

반전 매력도 선사했다. 인트로 무대에서는 영어랩과 칼군무로 파워를 보여줬다. 반면 ‘빛’을 부를 땐, 서정적인 멜로디에 맞춰 한결 부드러운 모습을 선보였다.

이제 데뷔 1일차다. 화려한 데뷔에 관심이 집중됐다. ‘디아크’는 13일 오전 12시 기준,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다. 관심을 확인할 수 있는 부분.

이 뿐 아니다. ‘디아크’의 소속사 ‘뮤직K엔터테인먼트’ 홈페이지도 접속자 폭주로 마비된 상황. 방문자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일일 트래픽 용량이 초과됐다.

한편 ‘디아크’의 데뷔곡 ‘빛’은 오직 자신 밖에 모르던 사람이 남을 위해 사는 삶에 행복을 느끼게 된다는 내용의 곡. 서정적인 컨템포러리 알앤비 장르다.

<사진출처=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