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야구 저변 확대를 위해 '프로와 아마가 하나 됐다!'

한국야구위원회(총재 구본능)와 대한야구협회(회장 강승규)는 27일 오후 서울 도곡동 KBO회관에서 '초·중·고 야구팀 창단 추진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한국야구 저변확대에 힘을 모았다. 

 

 

 

[강승규 대한야구협회장이 김인식 추진위원장에게 위촉장을 전달하고 있다.]

 

이날 열린 출범식은 한국야구위원회와 대한야구협회가 공동으로 한국 야구의 근간인 초등·중등·고교를 대상으로 팀 창단을 적극 유도해 야구 꿈나무 발굴과 저변 확대를 통해 한국 야구의 질적·양적 수준 향상을 높이기 위해 발족됐다.

 

 

 

[KBO 구본능 총재가 배대웅 자문위원에게 위촉장을 전달하고 있다.]


추진위원회는 김인식 KBO 규칙·기술위원장이 추진위원장을 맡고 KBA 윤정현 전무이사, 장윤호 홍보이사, 정창현 전 이사, 우석대 박노준 교수, 넥센히어로즈 조태룡 단장, 조범현 육성위원장과 KBO 양해영 사무총장이 추진위원으로 활동하게 된다. 자문위원으로는 윤동균 전 경기운영위원, 양상문 MBC 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 배대웅 전 육성위원, 김성한 전 기술위원 및 협회 각 시도지부 전무이사가 선임됐다.

 

 

 

[양해영 추진위원, 배대웅 자문위원, 윤동균 자문위원, 정창현 추진위원, 양상문 자문위원, 조태룡 추진위원, 조범현 추진위원, 장윤호 추진위원, 윤정현 추진위원, 구본능 총재, 김인식 추진위원장, 강승규 회장(사진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이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한편, 새롭게 창단하는 초.중.고 야구팀에게는 초등학교 1천만원, 중학교 3천만원, 고등학교 5천만원 상당의 야구용품 및 야구시설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글·사진/ [디스패치 줌인스포츠=강명호 기자] twitter.com/zoominspo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