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밤사이 중부지방과 전북에 비가 내리고, 그친 뒤에는 전국에 추위가 찾아올 전망이다.

25일 늦은 오후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부터 비가 오기 시작해 밤에는 수도권·강원영서·충남북부, 26일 새벽에는 경기남부·강원영서중부·강원영서남부·충청·전북에 비가 내리겠다.

26일 새벽과 아침 사이에는 전남과 경북내륙, 경남북서내륙에 비까지는 아니고 빗방울이 좀 떨어지기도 하겠다.

비구름대가 빠르게 지나가 강수 시간이 길지 않고 양도 5㎜ 내외로 적겠다.

다만 비가 내릴 때 돌풍이 불고 천둥과 번개가 칠 수 있다.

특히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에는 지름이 2~4㎜ 정도인 싸락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으니 대비가 필요하다.

토요일인 26일 아침까지는 기온이 평년기온보다 높겠다.

그러다가 비가 그친 뒤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추워져 26일 낮엔 기온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10도 내외인 평년기온 수준으로 돌아가겠다.

26일 아침 최저기온은 3~12도이고 낮 최고기온은 25일(14~22도)보다 4~9도 내려간 5~19도일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기온과 최고기온은 서울·인천 6도와 8도, 대전 7도와 12도, 광주 8도와 15도, 대구 7도와 15도, 울산 9도와 17도, 부산 12도와 19도다.

우산 쓰고 길을 건너는 시민.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요일인 27일은 아침 기온이 26일에 견줘 10도 안팎 떨어져 대부분 지역에서 영하로 내려가겠다.

27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7도에서 영상 5도 사이, 낮 최고기온은 영상 9~17도일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 도시 가운데 서울, 대전, 대구 등이 영하의 아침을 맞겠다.

주요 도시 최저기온과 최고기온은 서울 영하 1도와 영상 11도, 인천 0도와 영상 10도, 대전 영하 2도와 영상 14도, 광주 영상 2도와 영상 17도, 대구 영하 1도와 영상 15도, 울산 영상 2도와 영상 15도, 부산 영상 5도와 영상 17도다.

한편 26일 오전 수도권과 충청, 오후 호남의 미세먼지가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일 때가 있겠다. 고비사막과 내몽골고원에서 발원한 황사가 유입되기 때문이다.

또 26일 곳곳에서 순간풍속이 시속 55㎞(15㎧) 내외(강원산지는 시속 90㎞ 내외)에 달할 정도로 바람이 세차게 불겠다.

동해중부먼바다에 25일부터 27일 새벽까지, 동해남부북쪽바깥먼바다에 26일 오전부터 27일 새벽까지, 서해중부먼바다에 26일에 시속 30~60㎞(8~16㎧)에 달하는 강풍이 불고 1.5~4.5m 높이의 높은 물결이 치겠다.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