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엑소 출신의 중국 연예인 크리스(본명 우이판)에게 중국 법원이 징역 13년 형을 선고했다.

중국, 홍콩 등 중화권 다수 매체의 25일 보도에 따르면 중국 베이징 법원은 크리스의 미성년자 성폭행 등 혐의에 대해 1심에서 징역 13년형 및 추방형을 선고했다.

베이징 차오양구 인민법원은 이날 크리스의 성폭행 혐의 재판에서 강간죄에 대해 징역 11년 6월 및 추방형, 집중음란죄(여러 명을 성폭행함)에 대해 징역 1년 10월 판결을 내렸다.

법원은 크리스의 범죄 증거가 확실하다고 판단해 이같은 판결을 내렸다. 캐나다 국적인 크리스의 성폭행 혐의 재판에는 주중 캐나다 대사관 관계자도 참석했다.

법원 판결문에 따르면 크리스가 2020년 11월부터 12월까지 자택에서 술에 취해 정신을 잃은 여성 3명을 성폭행했으며, 2명의 여성과 술에 취해 성관계를 한 혐의가 인정돼 징역 13년형 및 강제추방형이 선고됐다. 

크리스는 지난 2012년 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엑소와 엑소M의 멤버로 데뷔해 활동하다 2014년 소속사에 전속계약 효력 부존재 확인 소송을 제기하고 팀을 떠났다.

이후 중국에서 가수, 배우로 활동해오던 크리스는 2020년 오디션, 팬미팅 등을 빌미로 미성년인 여성을 늦은 밤 불러내 술을 먹이고 성관계를 가진 사실이 드러나 지난해 경찰에 체포된 뒤 현지 연예계에서 퇴출됐다.

박설이 기자 /사진=TV리포트 DB

<기사제공=티비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