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수원시에서 80대 친할머니를 흉기로 살해한 20대가 경찰에 체포됐다.

수원중부경찰서는 25일 존속살해 혐의로 A씨(20대)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밤사이 장안구 율전동 단독주택 지하에서 친할머니 B씨(80대)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 News1 DB

A씨는 이날 오전 5시32분 인근 파출소를 찾아 자수했다. 하지만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횡설수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단독주택 지하에서 할머니와 생활했고, A씨의 부모는 1층에 거주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정신질환을 앓았다는 이야기가 있어 확인 중"이라며 "자세한 동기와 경위를 파악한 뒤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sun0701@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