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퀴달린 집4’에선 막내 로운의 절친인 김혜윤과 이재욱이 게스트로 출연해 찐친 케미를 발산했다. 

24일 방송된 tvN '바퀴달린 집4‘에선 김혜윤과 이재욱이 출연했다. 드라마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로운과 김혜윤, 이재욱은 만나자마자 텐션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을 태우러 온 로운이 도착하자 김혜윤과 이재욱은 찐친 모드를 드러냈다. “뭐하고 있었냐”는 로운의 질문에 김혜윤은 “우리 마니 기다려쏘 석우야~”라고 말했고 이재욱 역시 “우리 얼마나 기다렸는지 알아?”라고 애교를 대방출했다. 로운은 처음 보는(?) 절친들의 애교에 오글거리며 “제발 그만해!”라고 소리치며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애청자 모드로 돌입한 이재욱은 “네가 진짜 뚝딱이더라. 방송 다 챙겨본다”라고 말했고 김혜윤은 “귀엽잖아. 귀여웠어”라고 거들었다. 이어 김혜윤은 “나한테 잠을 왜 못잤냐는 거다. 석우가 1화 때 ‘나 잠 못잤어요’ 하면서 등장하는데 어이가 없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이재욱은 고장난 막내 로운 흉내에 몰입했고 로운은 다시 “하지마!”라고 웃었다. 

이어 이재욱은 “석우가 ‘우리 막둥이’ 하면서 칭찬 엄청 받더라. 설거지도 엄청 열심히 하더라”고 칭찬했고 로운은 올라가는 입꼬리를 감추지 못했다. 이어 이재욱은 “너 나한테 그 자리 나한테 빼앗기면 어떻게 하냐”라고 말하며 찐친 케미를 드러냈다. 

또한 성동일과 떨리는 첫 만남을 가졌다. 성동일은 “너하고 친해?”라고 로운에게 물었고 로운은 “제가 너무 애정하는 친구들이에요”라고 애정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큰 키를 자랑하는 로운과 이재욱 사이에서 아담한 키를 자랑하는 혜윤의 모습에 성동일은 “넌 이 장신멤버에 어떻게 들어간거야?”라고 물었다. 이에 “그래서 말이 잘 안 들려요”라는 넉살 좋은 혜윤의 말에 성동일도 웃음을 빵 터트렸다.

이어 심한 키 차이에 쓰리샷을 어떻게 찍었느냐는 질문에 이재욱과 김혜윤은 “밑에 박스를 깔고 촬영했다. 박스가 아예 레드카펫처럼 깔렸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로운은 혜윤과의 투샷에 “가끔 혜윤이가 머리 안감고 오면 정수리 냄새가 살짝 났다”라고 농담했고 혜윤은 “오늘은 감고 왔다”라고 능청스럽게 응수하며 스스럼없는 농담도 주고받는 찐친임을 드러냈다. 로운은 “제가 너무나 애정하는 친구들이다. 2019년 함께 작품 했을 때 다 신인이었는데 대본 리딩 끝나고 같이 카페 가서 대본 공부하기도 했다”라고 친구들과의 추억을 언급했다.

또한 ‘바퀴집’ 애청자인 이재욱은 직접 만든 홈메이드 티라미수 디저트를 선물로 가져와 성동일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로운은 “재욱이도 요리를 좋아한다”라고 친구의 재능을 자랑하며 뿌듯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김혜윤은 떡을 선물로 가져왔다며 “제가 석우 잘 부탁드린다고 스태프분들 떡까지 가져왔다”라고 말했다. “막내 석우 잘 부탁드립니다”라는 문구가 쓰인 떡 선물에 로운은 “정말 고맙다”고 감동을 드러냈고 성동일은 아빠 미소를 지었다.

이날 로운,이재욱, 김혜윤이 함께 차돌 된장찌개를 비롯해 식사를 준비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모았다. 요리를 하면서도 웃음이 떠나지 않는 찐친들의 유쾌한 케미가 눈길을 모았다. 

사진 = '바퀴달린 집4'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