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박지성이 2022 카타르 월드컵 1차전을 앞두고 후배 선수 김민재를 응원했다.

24일 SBS 월드컵 해설위원으로 나선 전 축구 선수 박지성은 중계진 배성재, 이승우와 우루과이 전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

먼저 이승우는 "훈련을 보러 갔는데 많은 기자들이 손흥민 선수가 뛰는지 안 뛰는지를 물어보더라. 계속 궁금해 해서 제가 '뛸 걸?'이라고 딱 한 마디만 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대해 배성재는 "세계적인 선수이기 때문에 전세계 언론사들의 관심사였는데 오늘 이렇게 등장할 수 있어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김민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배성재는 "김민재가 세계적인 수비수로 성장해서 첫 월드컵을 준비한다"라며 우루과이 대표 선수 수아레스 등을 어떻게 막을지 주목했다. 이승우는 "K-괴물이 됐다"라며 "오늘 수아레스 선수를 잘 막았으면 좋겠다"라고 바랐다.

특히 박지성은 김민재가 이번 월드컵을 통해 자신의 가치를 증명하길 바란다며 솔직히 밝혔다. "김민재 선수가 월드컵 끝나고 몸값 폭등했으면 좋겠다"라면서 "전세계 어느 팀을 가서도 경기에서 뛸 수 있는 선수로 발돋움할 계기가 이번 월드컵이 될 것 같다"라고 해 눈길을 모았다.

한편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이날 오후 10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를 상대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른다.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