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에 출연했던 래퍼KK가 3년 전 불의의 사고로 전신마비가 됐다고 털어놨습니다.

23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KK가 출연, 2019년 다이빙 사고 이후 3년 만에 근황을 공개했는데요.

이날 KK는 2019년 태국에 정착하러 갔다가 불과 반년 만에 숙소 수영장에서 다이빙 사고를 당했다고 말문을 열었죠.

당시 사고로 인해 5번, 6번 목뼈를 다쳤고 겨드랑이 아래로는 감각을 느낄 수 없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대소변도 당연히 혼자서 알아서 할 수 없다"며 "대소변도 혼자 할 수 없어 소변 줄을 달았고 대변도 직접 할 수 없어 좌약을 쓰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K는 "혼자 돌아누울 수도 없어서 24시간 내내 누군가가 옆에서 케어를 해줘야 한다"고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KK는 긴 시간 재활을 통해 두 팔을 조금은 움직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는데요.

직접 얼굴을 만질 수 있고 보조기를 쓰면 식사까지 할 수 있는 상태로 전해졌습니다.

병원비에 대해서는 "태국 현지에서 보험도 없다 보니 첫 병원비와 약값만 5000만원이 나왔고 그게 점점 불어 6000만, 7000만, 8000만원까지 한도 끝도 없이 올라갔다"며 당시를 설명했는데요.

이어 "집에서 저한테 돈을 부쳐줄 상황도 안됐고 (전신마비 환자라) 한국으로 가는 비행기 티켓도 1000만원 가까이 들었는데 친분 없는 일반인 분들이 1~2만원 소액으로 도와주셔서 한국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습니다.

당시 "정신이 없고, 아픈 와중에도 큰 힘이 됐었다"라고 강조한 KK는 "비록 죽을 뻔했지만 덕분에 그 고비도 잘 넘길 수 있어서, 지금도 너무 감사드린다"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전처럼 속사포 랩은 할 수 없지만 훈련을 통해 점점 더 좋아질 수 있음을 몸으로 깨달았다는 그. 

그는 현재 앨범 발매를 목표로 음악 작업도 계속 진행하는 중이라고 하는데요. 

해당 내용은 아래 영상을 통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유튜브 '근황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