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승연애2'에 새로운 남자 메기가 등장한 가운데, 직진 행보를 예고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23일 공개된 티빙 '환승연애2' 15회에서는 방송 말미에 새로운 입주자 정현규가 등장했습니다.

그는 자신을 "스물다섯 살이고 대학생이다"라고 소개했는데요.

새로운 입주자로 공개된 정현규는 서울대학교 체육교육과를 다니며 공대를 복수전공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창업에 관심이 생겼고, 마음이 맞는 친구들과 같이 스타트업을 준비하고 있다고 했죠.

역대급 비주얼과 스펙을 가진 남자 메기의 등장에 VCR을 보던 스튜디오 역시 술렁이며 감탄을 쏟아냈습니다.

그는 두 번째 여자 메기로 입소한 박나언의 전 남자친구로 밝혀졌죠.

전 연인 관계인 두 사람은 서로 닮은 비주얼을 보여줘 시선을 끌기도 했습니다.

특히 이날 정현규는 모두가 있는 자리에서 성해은을 지목, 데이트 신청을 해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이를 지켜보던 '환승연애2' 패널들은 모두 소리를 지르며 환호했는데요.

유라는 "아 너무 기분 좋아 어떡해", 쌈디는 "이게 너무 좋다. 지목해 준 게"라고 말했죠.

이용진은 "현규씨 이름 여기다 타투로 새길까?"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앞서 정규민만을 바라보던 성해은. 규민은 전 여자 친구인 해은을 바라보지 않았고, 해은은 그동안 눈물을 흘리며 마음고생을 했습니다.

해은의 행복을 바라던 패널들은, 이런 정현규의 직진 행보에 환호를 보낸 것인데요.

이를 보던 정규민은 해은을 향한 공개 데이트 신청에 당황한 모습.

김태이는 "규민이 형 표정 뭐야?"라고 웃음을 터트렸고, 이를 본 성해은이 "너 뭐 아무 생각 없잖아"라고 묻기도 했죠.

정규민은 애써 침착하며 "아니 뭐 좋다. 데이트 잘하고 오세요"라고 말했습니다.

정현규 성해은에게 "내일 봬요 누나"라고 한 번 더 말했고, 스튜디오는 다시한번 초토화 됐습니다.

쌈디는 "현규야 사랑해"를 외쳤고, 유라는 돌고래 소리를 내며 웃음을 감추지 못했죠.

정현규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해은 누나 얼굴이 인상 깊게 박혔다. 그냥 딱 귀에 와닿았다. 사실 처음부터 지목하고 싶었는데 너무 긴장해서 이름이 맞는지 물어봤다"고 털어놓았는데요.

이어 "제가 바로 말하기엔 좀 그랬던 분위기여서 기다렸다. 처음부터 해은 누나를 지목하려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성해은의 전 남친 정규민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되게 깜짝 놀랐다"며 "그리고 질투가 났다"고 말했는데요.

이를 접한 시청자들과 네티즌들은 "역대급 연하남 등장", "직진 연하남 좋다", "재밌다", "내 주식 올인"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그의 지목으로 '환승연애2' 판도가 또 한 차례 바뀔 것으로 예상되며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티빙 '환승연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