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러쉬가 방탄소년단(BTS) 제이홉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습니다.

지난 22일 아이유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팔레트 상담소에 크분이 왔습니다 (With 크러쉬)'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습니다.

공개된 영상에서 아이유는 반가운 마음으로 크러쉬를 맞았는데요.

아이유는 "오랜만에 뵙는데 2년의 공백기가 전혀 안 느껴지는 반짝반짝한 연예인으로"라며 "복귀하고 나시면 어느 정도는 약간 긴장이 돼 있구나, 카메라가 낯설구나 이런 게 느껴지잖나. 그게 전혀 없어서 신기하다"고 말했죠.

이에 대해 크러쉬는 "사실 진짜 자존감이 거의 바닥을 치고 있었다"고 털어놓았는데요.

그는 "2년 동안 제가 당연하게 할 수 있는 것들, 당연하게 누리던 것들, 당연히 옆에 있던 사람들 모든 게 사라지니까 세상에 혼자 남은 것 같고 단절당한 느낌"이었다며 당시를 회상했죠.

그러면서 "2년 동안 진짜 하고 싶다, 진짜 앨범 내고 싶다, 공연하고 싶다"며 군복무 당시 속마음을 털어놓았습니다.

이어 신곡에 대해 설명하며, 제이홉에 대해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습니다.

아이유는 "제이홉 씨가 크러쉬 씨 팔레트에 출연한다고 스태프들 간식을 챙겨주셨다"고 설명했는데요.

크러쉬는 "저에게도 꽃과 케이크를 준비해 줬다. 시간이 지날 때마다 놀란다. 성공할 수밖에 없는 이유가 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그는 "새벽에 제이홉한테 연락이 왔는데, 저랑 같이 앨범을 내니까 계속 연구하고 있었더라. 공연 영상, 콘텐츠들을 다 봤다더라. 그런데 여기 와서 한 대 더 맞았다"며 감동했는데요.

스태프들의 간식을 전부 준비했다는 소식에 크러쉬는 "저는 몸뚱이만 왔는데 제가 뭐가 되냐"며 제이홉에게 고마움을 드러냈습니다.

그의 말에 아이유는 "'팔레트' 스태프분들 인원 다 체크해서 간식 다. 효섭 씨 잘 부탁한다고"라며 "그만큼 얼마나 제이홉 씨에게 좋은 사람, 좋은 형이면 이렇게 해주시나라는 생각과 역으로 크러쉬 씨가 좋은 인간인가 보다"라고 덧붙여 훈훈함을 안겼습니다.

한편 지난 22일 크러쉬는 새 싱글 '러시 아워(Rush Hour)(Feat. j-hope of BTS)'를 발매했습니다.

해당 앨범에는 방탄소년단 제이홉이 피처링, 랩 메이킹뿐만 아니라 뮤직비디오에도 참여해 화제를 모았습니다.

<사진·영상 출처=유튜브 '이지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