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에서 최악의 이별에 대한 이야기가 다뤄져 이목이 쏠렸습니다.

23일 티빙 유튜브 채널에는 '"헤어지고 올게" 눈앞에서 환승 VS "…" 살아는 있니..? 잠수이별'의 제목으로 선공개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이날 신동엽은 "환승이별과 잠수이별 중 어떤 이별이 더 최악의 이별인가?"를 놓고 의견을 물었죠.

개그우먼 엄지윤과 래퍼 MC 그리, 비비는 '환승이별'이라고 말했는데요.

김이나는 '환승이별'을 선택했습니다.

비비는 "환승은 알지 않나. 내 분노와 내 혐오가 어디로 향해야 할지 알지 않냐. 잠수는 분노와 혐오가 나를 향할 수밖에 없다"고 이유를 설명했는데요.

김이나는 자신이 '환승이별'을 당했다고 밝히며 "진짜 자존감이 댕강이 쳐져서 나가는 느낌"이라고 말했습니다.

다시 회복할 때까지도 많은 시간이 걸렸다고 했죠.

코드쿤스트 역시 '환승이별'을 당했다고 설명했는데요.

코드쿤스트는 "새 남자친구가 생겼다는 통보를 받고 영원히 올 일이 없겠다는 생각에 그 친구와 자주 데이트했던 거리를 걸었는데, 

그 친구와 애인이 지나가더라. 나에게 이별 통보를 하고 애인을 만난 것"이라며 당시를 회상했습니다.

비비는 자신이 겪었던 '환승이별'에 대해 "사랑스러운 커플을 만들기 위해 자신이 '쓰인 느낌'이었다면서 "내가 팥쥐가 된 거다. 난 아무 잘못을 안 했는데 원님이 콩쥐랑 사랑에 빠져서 행복하게 살기 위해 팥쥐가 된 것"이라며 치를 떨기도.

그러면서도 비비는 최악의 이별은 '잠수이별'이라고 주장했죠.

최악의 상상들이 펼쳐진다는 것인데요.

이를 접한 네티즌들 역시 반응이 갈렸습니다.

"잠수가 더 끔찍하다. 잠수는 정말 무력해진다", "잠수는 공허하고 최악이다", "잠수는 사람 극까지 몰아서 폐인 만든다. 환승은 욕이라도 하지", "환승은 생각하기도 싫다", "환승은 미워지는 사람이 두 사람이다", "환승 생각하면 피꺼솟"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해당 내용은 아래 영상을 통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티빙 '마녀사냥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