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한국인 남자 유학생을 접대부로 불법 고용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21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경시청은 지난 15일 도쿄 신오쿠보에 위치한 한국풍 술집 '보이 프린스' 업주 A씨(34) 등 남성 4명을 난민법 위반 혐의로 체포했는데요.

A씨 일당은 유학 비자로 일본에 체류 중이던 한국인 남성 유학생 40명을 접대부로 불법 고용했습니다. 이후 지난 4월부터 8월까지 신오쿠보에 위치한 술집 두 곳에서 음식 서빙과 접대 등 업무를 시켰는데요. 

이들은 지난해 2월 업소를 차린 후로 현재까지 약 3억3500만엔(한화 약 32억4200만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파악됐죠.

해당 업소의 80% 이상이 한국인 남성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바를 찾는 손님의 대부분은 일본인 여성이었습니다.

현재 업주들은 유학 비자를 가진 이들을 고용하는 것이 난민법 위법이라고 인식하지 못했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