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에 빠진 40대 운전자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의인을 소방당국이 찾고 있습니다.

지난 22일 'SBS' 보도에 따르면 해당 사고는 이날 오후 대전시 중구 안영동의 한 하상주차장에서 발생했는데요.

공개된 CCTV 영상에는 정차돼 있던 승용차 한 대가 갑자기 후진을 해 유등천으로 추락하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40대 후반 여성 A씨가 개인 운전 강습을 받던 중 후진 상태에서 엑셀을 밟은 것.

A씨는 차량에서 가까스로 빠져나왔는데요. 사람 키 이상의 물 높이에서 간신히 차체에 의지해 있었죠.

이때 한 남성이 구명 튜브를 던졌는데요. 이어 하천으로 들어가 A씨를 안전하게 물 밖으로 구조해냈습니다.

목격자는 취재진에게 "그분이 오시더니 옷 벗고 수영을 하더라"며 "그 수영할 때까지는 차가 안 가라앉았는데, 거기 가니까 가라앉더라. 그래서 아주머니를 붙잡고 끌어당겼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는데요.

남성 덕분에 A씨는 사고가 발생한 지 8분 만에 구조됐습니다. 물에 온몸이 젖었을 뿐, 다행히 다친 곳은 크게 없었는데요.

A씨의 상태를 확인한 남성은 자신의 인적사항을 알리지 않은 채 홀연히 사라져 버렸습니다.

이에 대전소방본부는 소중한 생명을 살린 신원미상의 의인을 찾고 있습니다.

<사진·영상출처=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