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한 얼굴로 계시다가 카메라만 돌아가면 미간이 갑자기 바뀌더라"

지난 18일 '넷플릭스 코리아' 유튜브 채널에는 '연기만큼 썰도 잘 푸는 배우들의 비하인드 코멘터리'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는데요.

'수리남' 윤종빈 감독과 배우 황정민, 하정우, 박해수, 조우진, 유연석이 출연해 촬영 후기를 전했습니다.

특히 윤 감독은 극중 악명 높은 조직의 수장 '첸진' 캐릭터에 대만 배우 장첸을 캐스팅한 이유를 털어놨는데요.

이 과정에서 의외의 인물이 출연한 사실도 공개됐죠. 바로 '원투' 멤버 송호범인데요.

윤 감독은 "(첸진 부하 역할인) 중국 배우를 코로나 상황에서 데려올 수가 없어서 중국어 할 수 있는 한국 배우들(을 섭외했다)"고 말했습니다. 최소 2개 국어가 가능한 유학파 배우들이라는데요. 또 송호범에 대해서는 "연기는 처음이라고 하시더라"고 전했죠.

함께 호흡을 맞춘 조우진은 "선한 얼굴로 계시다가 카메라만 돌아가면 미간이 갑자기 바뀌더라"고 말했는데요.

해당 사실을 안 네티즌들은 "진짜 몰랐다", "완전 다른 사람이네", "송호범이었다니"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영상출처=넷플릭스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