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 등 도심 한복판에서 비키니 차림으로 오토바이를 탄 여성이 '상상초월' 경찰 소환룩을 선보였습니다. 

여성 A 씨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짧은 분량의 영상을 올렸습니다. 

그는 "'강남 분노의 질주' 경찰 조사 받으러 간다"는 멘션으로 영상 속 상황을 설명했는데요. 

노란색 페라리를 타고 온 A 씨는 웨딩드레스 차림으로 카메라 앞에 나타났습니다. 고급스러운 티아라까지 갖추고 서울 강남경찰서 계단 위를 올랐습니다. 

해당 영상은 다양한 각도에서 촬영돼 눈길을 끌었는데요. A 씨는 경찰서 앞에서 턴을 한 뒤 마지막 포즈를 취했습니다. 

앞서 트위터 등 주요 SNS,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달 말 노출이 심한 의상을 입은 남녀가 비를 맞으며 오토바이를 타는 사진 및 영상이 업로드 됐는데요. 목격담까지 전해지면서 뜨거운 화제를 불러 일으켰습니다. 

당시 오토바이를 운전한 남성은 유튜버 BOSS J로 알려졌는데요. 동승한 A 씨는 인플루언서로 활동 중인 인물입니다. 

한편 경찰은 유튜버 BOSS J와 A 씨를 경범죄처벌법상 과다노출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