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6일 아침 서울 도심에 출몰한 멧돼지가 은행 건물 안까지 들어갔다 사살되는 일이 벌어졌다.

노원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께 노원구 중계동 은행사거리 한 은행 건물 안에서 대형 야생 멧돼지가 발견돼 약 50분 만에 사살됐다.

인근 불암산에서 내려온 것으로 추정되는 멧돼지는 은행 건물 내 현금자동입출금기(ATM)가 여러 대 설치된 부스 안에서 발견됐다.

소방서 측은 전문 엽사를 불렀고, 멧돼지는 오전 8시 47분께 사살됐다.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 관계자는 "ATM 부스 출입문이 밖에서 밀고 들어가고 안에서 나올 땐 당겨야 하는 문이라, 멧돼지가 밀고 들어간 다음 나오지 못하고 갇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멧돼지 사체는 관할 구청에 인계될 예정이다.

curious@yna.co.kr